걍 사는거지!
by 다라나
이글루 파인더

유용한 스크립트

다중접기 스크립트 복사


Box Tag     


죽은 자는 원이 없건만 산 자의 분노는 어찌 한단 말인가!
- 보보노노 3권 114쪽에서
최근 등록된 덧글
그래도 꾸준하니 좋네.....^^
by 유리 at 09/24
정말 이렇게 친절하게 알려주셔서..
by ㅁㄴㅇ at 11/17
혜화동에 있는 올림픽기념국민생..
by 다라나 at 11/17
안녕하세요 저도 역도를 배워보고..
by ㅁㄴㅇ at 11/15
시간 제한 없이 맘대로 하셔. ^^
by 다라나 at 04/12
일단 해볼께. 근데 언제까지 해야..
by Alphonse at 04/12
글쓴이의 원 글을 읽어보면 나오지..
by 다라나 at 02/20
저 표는 무의미 하다고 봄... 근..
by ㅇㅇ at 02/20
그렇습니다.
by 다라나 at 01/16
처음부터 비공개로 올리면 구글에 ..
by 금시조 at 01/16
카테고리
전체
수련기
천보채 일지
스트롱라인
감상
요리법
궁금한 것들
컴퓨터 관련
다이어트
날적이
새 보드 철학
미분류
이글루링크
미친병아리가 삐약삐약
鐵木居士의 月印千江
.
Null Model
Foo & Bar
무릉도원에서 삼라만담
ozzyz review 허지웅의 블로그
Like The Learning Machine
돼지 한마리 삽니다.
Homa comics by 굽시니스트
돈 벼락!
날개를 펴는 곳
The Second Life
유리를 통해 본 하늘
Lord하뎃의 '오늘은 뫼신뫼신'
참을수 있는 장르의 가벼움.
Astronomia
안신은 원단 삼매경 중;;;
Just once in my life... v4.0
--
Beyond Web
애자일 이야기
Serendipitous
소프트웨어 이야기
황야의 이리
art.oriented
정구님의 이글루
키보드로 만유기담
고유성 만화방창
세계의 말과 글
Psyche Island
나의 리듬을 찾아서
이전블로그
2018년 10월
2018년 09월
2018년 08월
2018년 05월
more...
최근 등록된 트랙백
배명훈 소설집 '안녕, 인공존재!'
by 잠보니스틱스
[편집자 노트] 인간, 수많은 ..
by 도서출판 부키
배명훈 소설집 '안녕, 인공존재!'
by 잠보니스틱스
방안습기 조절방법이라는데.....
by 유리를 통해 본 하늘
심검, 심권, 그리고 ....
by 돼지 한마리 삽니다.
한음공과 열양공이라...
by 돼지 한마리 삽니다.
우리는 왜 더 잘살게 되었는데도 ..
by Next Key
물 붓고 3분이면 오케이! 3분 김치
by 세상의 모든 김치 이야기, 김치..
아서 클라크 단편 전집 1953-1960
by 잠보니스틱스
웹 접근성 동향 보고서(4월7일)
by 디카펀 : SPG,PMP,WA,FP,U..
rss

skin by 다라나
기환수(氣幻手)의 쓰임새.
이기어검과 권법에서 관련 글쓰기합니다.

"그러니까 조사님이 이기어검에 해당하는 무엇을 만들라는 유명을 남기셨다는 거잖아요. 그게 위 글의 요지잖아요." 둔즈가 사부에게 차근차근 말했다. "그렇지." 사부이자 둔문의 전대 문주인 둔주가 고개를 끄덕였다.

"이대 문주이신 둔조 사조님이 주먹(拳)모양의 기환체(氣幻體)를 만드는 데 성공하시고 좋아하셨지만, 강환과 차이점이 없다고 기환체가 손가락을 펴고 주인의 손과 다름없이 움직일 수 있도록 만드신 게 사부님이셨잖아요. 기환체에 질긴 성질을 덧붙여 검을 타고 비행하는 것보다 훨씬 안정적이고 뽀대나게 날아다닐 수 있도록 만든 게 저고요. 거기다 손모양을 크게 만들어서 일반인도 태울 수 있도록 했으니 이제 이기어검 따위는 하나도 부럽지 않게 됐는데 왜 그리 한숨이 많으세요?"

"그렇지, 문주 덕분에 기환체 삼단공을 이용하면 자기 등을 긁을 수도 있고, 점혈과 안마도 할 수 있게 됐고, 공력의 손실없이 제자를 벌모세수 해 줄 수 있게 됐으니 이로써 우리 둔문이 천하제일문이 된 것은 기쁜 일이지. 그런데 사부의 고민은 말이오……. 끙." 둔주가 차마 말하기 힘든 듯 제자를 바라보지 못하고 마당을 내다보았다. "사부님, 말씀하세요. 대체 무슨 고민이세요?"

"문주의 삼단공으로 지금 손을 몇 개나 만들 수 있는가?" 작정을 한 듯 둔주가 둔즈를 똑바로 쳐다보며 물었다. "몇 개라뇨……. 기환수는 두 개만 만들면 끝입니다. 제가 창안했는데 그걸 모르겠습니까?"

"허면 문주의 제자 둔지가 요즘 뭘 하고 다니는 줄 알고 있나?" 다시 슬그머니 시선을 피하는 둔주. "석 달 전에 삼단공이 칠성에 달한 걸 보고 잠시 쉬라고 했더니 산에 잠시 갔다 온다던데요. 둔지가 속을 썩혀서 그러시나요?" 답답한 듯 둔즈의 말이 빨라졌다.

"어험, 문주는 오해하지 말고 듣게. 사실 우리 둔지 오성이 좀 좋은가. 거기다 천하제일문의 오대 문주가 될 몸이지 않나. 그런데 항렬에 따라 이름이 '지'가 됐으니 남자로서 마음이 많이 쓰였나 보더군. 거기다 둔저 조사님 이래로 여인이 드문 둔문의 전통도 싫었던 모양이야. 그래서 몰래 사단공을 만든 모양이야. 사단공을 완성하면 기환수를 열여덟 개까지 만들 수 있다는군." 여전히 눈을 마주치지 않으려는 둔주의 앞에 앉은 둔즈의 눈은 더이상 커질 수 없을 만큼 커졌다. "사부님, 그게 정말입니까? 어찌 그럴수가……. 허어……. 그랬구나, 그랬어. 그래서 요즘 보기가 힘들었군." 경악을 가라앉힌 둔즈가 만면에 미소를 띄우며 말한다. "그럼 잘 된 일이잖아요. 그런데 왜 고민이세요? 가만 이름이 여자 같은 게 싫어서 사단공을 만들었다면?" 둔즈의 얼굴이 서서히 일그러지기 시작했다.

눈을 피한 것도 모자라 서서히 몸을 돌리기 시작한 둔주가 벽을 보면서 말했다. "커흠, 둔지가 사단공에 붙인 다른 이름이 십팔점 애무라고 하더군. 지금 운월루에 가면 모든 기생이 둔지만 따라다닌다고 들었네."
by 다라나 | 2009/09/12 15:23 | 날적이 | 트랙백(1) | 덧글(8)
트랙백 주소 : http://dharana.egloos.com/tb/452051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돼지 한마리 삽니다. at 2009/09/12 20:56

제목 : 심검, 심권, 그리고 ....
기환수(氣幻手)의 쓰임새. 이 글을 읽으니 예전에 했던 생각이 떠오른다. 예전에 백야님의 두근요전기를 읽었을때 뒷표지에 이런 문구가 있었다. 나 이거 보고 무릎을 탁! 쳤다. 마음으로 적을 베니 심검이오 마음으로 적을 때리니 심권이다. 그렇다면 마음으로 상대를 만족시키고 절정에 오르게 할 수는 없을 것인가? 무공이 단순히 적을 살상하는데 그친다면 어찌 무도를 논하겠는가. ....라는 뻘생각도 좀 하고......more

Commented by 신독 at 2009/09/12 17:53
발상도 좋지만, 무엇보다 작명이 기가 막힌다능. ㅋㅋㅋㅋ
Commented by 다라나 at 2009/09/13 20:31
중간에 모(음)파와 자(음)파의 갈등도 다루려고 했는데 그럼 너무 길어질 것 같아서 나중으로 미뤘다능... ^^
Commented by 물망아 at 2009/09/12 20:51
저는 왜 이해를 못 하는 걸까요?
사단공으로 기환수를 열여덟 개까지 만들어낸다고 이름이 바뀌는 것도 아닐 것이고, 그 이름이 아무렇지 않을 만한 무슨 방통한 효능이 있어야 할 것인데...
Commented by 다라나 at 2009/09/13 20:34
^^;; 그냥 소녀 팬티가 살짝 비치는 게 일본 소년 만화의 로망이라는 것과 비슷하게 생각하시면 됩니다. 물망아 님이 모르시는 걸 보니 역시 남자끼리만 통하는 거였군요. ㅜ.ㅜ
Commented by 아자자 at 2009/09/14 09:16
둔저가 불쌍해..-_-;
Commented by 다라나 at 2009/09/14 22:19
둔문의 시조인데 불쌍할 것까지야... ^^;
Commented at 2009/09/15 23:31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09/09/15 23:39
비공개 덧글입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